2008/05/12 06:32

유럽의 성과 이름 culture

기독교가 유럽에 전파된 후, 오랜동안 유럽의 이름은 별로 달라진게 없었다.
물론 기독교가 전파 되기 이전부터도 유럽에 사람들이 살고있었으니 계승되어오는 이름이 있었겠지만,
유럽 전역의 문화가 기독교화 되면서 여러 나라가 비슷한 문화를 공유하고, 사람들의 이름도 많이 비슷해지고 섞인 것같다.
같은 이름이라도 나라 따라 조금씩 다른 것도 사실이지만 거기서 거기인듯 한것이 대부분인것 같다.
예를 들면 영국에서 윌리엄 William은 독일에서는 빌헬름 Wilhelm, 프랑스에서는 기욤 Guillaume, 미국에서는 짧게 빌Bill에 해당한다. 크리스천 네임, 기독교 이름, 해당하는 성자는 365일에 해당하는 모든 날에 있다.
기독교가 절대적으로 지배해 온 유럽에 새로운 이름이란 것은 그동안 거의 없었는데, 요즘 세상이 달라지다 보니 더러 새 이름이 나온다.
러시아가 공산 혁명 후에 종교적인 전통과 구세력을 몰아내고 근대화, 공산화하면서 건설적인 이름이 새로 많이 생겼다고 한다.
믿거나 말거나, 예를 들면 트랙터.
2002년 현재 프랑스에 이케아 Ikea라고 이름 지어진 여아가 300여 명에 이른다고 한다.
이케아가 무슨 뜻이냐, 어원이 뭐냐고 물어보면 없다가 정답이다.
이케아 사장이 일부러 크리스천 네임도 아니고, 아무 뜻도 없는 이름을 찾다가 지었다고 하는데 …
이케아라는 회사 이름 뿐아니라, 이케아에서 나오는 모든 물건에 이런 뜻을 알수 없는, 그러나 어감으로 보아 어떤 느낌의 물건인지 막연한 이름을 하나도 빠짐없이 붙이고 있다.
사람들이 재미로 이젠 성경이 아니라 딸이 잉태가 된 장소인 이케아를 따라 이름을 짓는 시대라고도 한다.
부자가 아니어도 예쁜 가구를 쓸수 있다라는 윤리를 세계적으로 전파하고 있는 이케아의 막강함이 느껴진다.

아일랜드, 스코틀랜드 출신 이름 중에 O'--- , 또는 Mc---이런게 많다. 예를 들면 O'Hara, McDonald 등
누구의 아들, 누구의 손자란 뜻이다.
북구에도 이런 비슷한것이 있는데, 특히 덴마크 사람들 이름을 보면 성이 ---son 이란 것이 많다.
예를 들면 전화기 회사 Ericsson (Eric 이란 남자의 아들이란 뜻).
전통적으로 성이 없었다는 덴마크 사람들이 성을 붙이기 시작하면서, 성을 누구의 아들이라는 식으로 쓰기 시작한 것.

근데 덴마크 출신 유명한 영화 감독 라스 본 트리어 Lars Von Trier에서 성은 Von Trier이다.
Von ...이라고 하면 독일식 이름에서 주로 귀족이다.
영주가 있던 봉건 사회에서 Von (어디에서를 뜻하는, 불어에서 De가 붙은 이름도 비슷한 경우) 더하기 동네 이름을 붙인 이름은 그 동네의 영주라던 뜻이었기 때문이다.
근데 이 친구 Von Trier의 본명은 Von 없이 그냥 Trier이다.
근사하고 중요한 사람처럼 보이고 싶어 자기가 자작한 예명이다.

아이슬랜드 사람들은 하도 드물어(전 인구가 25만명 정도) 잘 안 알려졌는데,
특이하게도 성이 누구의 아들, 누구의 딸 이런 식이다.
예를 들어 Unnar 라는 이름의 남성이 아들을 나으면
아들의 성은 Unnarson, 딸의 성은 Unnardotir (dottir- 영어의 daughter와 비슷)가 된다.
같은 배의 형제라도 성이 다르다는 특이한 경우이다.
그리고 기혼 여성이 서양의 여느 나라와 달리 남편의 성을 따르지 않는다.
아는 아일슬랜드 부부가 어린 아들 하나, 딸 하나를 데리고 미국 여행을 갔는데 공항 이민국에서 걸렸다.
왜냐면 이 4명의 성이 모두 다른 까닭에 가족이라는 증명을 할 길이 없어, 혹 성인 2명이 어린이 2명을 유괴하고 있는것이 아니냐고 의심을 받았단 것...

이글루스 가든 - 지구인처럼 살아가기

덧글

  • DAILYMORON 2008/05/12 08:25 # 답글

    하하하!!! 아이슬랜드 부부이야기 진짜 외국에서 그렇게 자주 걸릴것 같아요
  • 눈여우 2008/05/12 09:46 # 답글

    흐음... 아이슬랜드 출신자들에 관한 지침이 있어야겠군요.
    문화에 대한 몰이해 때문에 귀중한 시간이나 뺏기고 음.
    어, 그렇다면 우리나라의 경우는 가족여행을 가도 어머니의 성이 다르니, 부부관계가 아닌 것으로 오인하는 것도 가능한 걸까요? '_'
  • JOSH 2008/05/12 16:02 # 답글

    네. 일본 여성의 경우 한국남성과 결혼하게 되었을 때도 본인의 성을 유지하기 때문에
    모국의 사람들이 그녀가 결혼은 했는데 배우자가 한국인이라는걸 모르는 경우
    성을 안 바꾼 것을 이상하게 생각하는 상황이 종종 있다고 하더군요.

    연예인이 아니면 그런 경우는 거의 없으니까요.
  • LoneTiger 2008/05/12 19:53 # 답글

    방글라데시 / 인도 사람들은 대부분의 성이 아버지의 이름이더군요
  • 박민성 2008/05/12 19:55 # 답글

    세계의 여러나라들이.. 여성이 결혼후에 남편의 성을 따르는 문화를 가진경우가 많은데요. 수많은 다른나라와 달리 우리나라에는 결혼후에도 여성이 자신의 성을 그대로 유지하는 문화를 가지고 있지요. 도대체 이런 차이가 생기게 된 가장 큰 이유는 과연 무엇일까요?
  • ZeX 2008/05/12 20:10 # 답글

    박민성 / 동양권은 대체로 여성이 결혼해도 성은 그대로 유지하지 않던가요? 일본만 근대화하면서 남편의 성을 따르도록 하게 된 거라고 알고 있는데요...
    동남아시아쪽까지는 아직 잘 모르겠습니다만, 어제 SBS보니 티벳도 부부의 성이 다르더군요.
  • deathe 2008/05/12 20:11 # 답글

    박민성 님/
    조선시대 유교때문에 보학이 발달했던것 때문이 아닌가 싶네요. 족보위계를 중시하는 문화에서는 여성의 성이 바뀌는것이 딸과 며느리 구분이나 상속위계에 문제를 만들기 쉬우니까요.
  • Q 2008/05/12 20:21 # 삭제 답글

    요즘은 평범하게 성경 이름으로 그냥 짓는거 보다는
    남다르고 독특하게 이쁜 이름을 짓는 쪽으로 바뀌고 있지요.
  • 아케르나르 2008/05/12 20:23 # 답글

    이케아 라는 성은 혹 이케야-세키 혜성과 관련있을지도 모르겠군요.. 그냥 이케야 라는 이름을 보고 퍼뜩 떠오른 생각입니다.

    우리나라에서 결혼한 여성의 성을 그대로 유지하는 것은 결혼해도 남의 식구.. 라는 관념이 있어서 아닐까 싶네요.
  • 지나가설라무네 2008/05/12 21:24 # 삭제 답글

    언급하신 스코틀랜드의 예는, 12세기 때부터 스코틀랜드를 족장 체제로 단합시키는데큰 몫을 담당하였고,
    스칸다나비아의 son 예는 바이킹 시절까지 거슬러올라갑니다.
    흔히 영어권에서 쓰는 이름들 중에는 오히려 켈트어에서 그 기원을 찾을 수 있는 것도 아주 많습니다. 예를 들어 Edward, Elizabeth는 '양치는 소년', '빵굽는 여자'라는 뜻이지요.

    요컨대, 마치 언급하신 세 가지의 예가 유럽의 기독교 몰락 이후에 생긴 새로운 현상인 듯 묘사하고 계십니다만, 실제로 성서에 나오지 않는 이름들은 꾸준하게 (무려 로마시대 때부터) 내려왔습니다.
  • 박민성 2008/05/12 22:08 # 답글

    deathe// 어..왠지 족보문화가 발달해서 그렇다는게 무척 그럴듯하게 들리네요. 유럽에서도 남편의 성을 따르지 않는 아이슬란드는 족보가 엄청 발달했다고 알고 있거든요. 아이슬란드 사람들은 집안의 질병 양상이나 결혼, 이주 기록 까지 아주 상세한 내용을 기록한 족보를 가지고 있어서.. 최근에는 아이슬란드의 족보를 이용해서 유전병에 관한 연구를 한다고 하네요.
  • 예쁜엉덩이 2008/05/12 23:31 # 답글

    북구와 아이슬랜드 사이에 연관성도 연구되겠네요. 조상이 왔다리 갔다리 했으니....
    이케아름다울수가 이케아주 못생겼니 등등 이 아닐지....^^;;;;
  • 리드 2008/05/13 07:16 # 답글

    유대인의 이름에서 유래된 크리스천 네임이 전 유럽에(+미국까지) 널리 퍼진 걸 보면, 문화의 힘이란 건 역시 무섭다는 걸 느낍니다.
  • moogle 2008/05/13 15:35 # 삭제 답글

    내용에 딴지를 거는것은 아니지만... Mc 이나 Mac는 아일랜드가 아니고 스코트랜드 아닌가요?
  • 검은해 2008/05/17 09:11 # 답글

    Gaelic 풍습이고 아일랜드가 원조(?)일 것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